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속가능한 청정 지하수관리 선도한다

기사승인 2019.06.18  17:21:17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 용역 최종보고회…지하수총량관리제 확대방안 제시 등

충남도가 도내 지하수의 지속가능하고 청정한 보전관리를 위해 지하수정보센터를 구축하는 등 물 복지 실현에 한 발 더 다가선다.

충남도는 1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도 지하수관리위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도 지하수 관리계획 변경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계획은 2013년 최초 수립된 도 관리계획과 법제도 및 개발 이용환경 변화, 국가 지하수 기본계획 등을 반영, 2028년까지 관리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골자다.

도는 올해부터 최초 시행하는 ‘지하수총량관리제’의 시행방안을 보완, 15개 시군에 확대·적용키로 했다.

특히 지역 특성에 맞는 지하수 함양량 및 개발 가능량을 산정해 현실적인 관리 방안을 제시하고, 지하수 이용부담금 제도를 본격 시행한다.

세부 내용으로는 △지하수 총량관리제 시행기준 보완 △지하수정보센터 구축 △가뭄대비 지하수 지원체계 구축 △지하수 이용부담금 확대방안 마련 △시군 관리계획 순위 재검토 등이 제시됐다.

도는 지하수정보센터가 구축되면 분산 관리하던 지하수 정보를 통합, 지하수관리의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박상환 도 물관리정책과장은 “도는 지하수 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지하수 관련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며 “전국 최초 지하수 총량관리제 시행, 공공지하수 스마트관리시스템 도입 등 지하수 관리 행정의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지하수 함양량은 연간 15억 5312만 톤으로 대청댐 총 저수량(14억 9000만 톤)을 초과하는 규모이며, 개발 가능량 11억 165만 톤 중 3억 6186만 톤(32.8%)가 지하수 관정 등을 통해 활용되고 있다.

이기창 기자 cloud9973@naver.com

<저작권자 © 보령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