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령소방서, ‘생명의 문’ 비상구 안전관리 당부

기사승인 2016.05.09  16:33:02

공유
default_news_ad1

 보령소방서(서장 김현묵)는 9일 화재 발생 시 피난로로 이용되는 비상구의 철저한 관리와 관심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10조에는 ‘피난시설, 방화구획 및 방화시설을 폐쇄하거나 훼손하는 등의 행위와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적발 시마다 등급(1차 50만원, 2차 100만원, 3차 200만원)을 나눠 최고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비상구 표지

비상구 관리 위반사항에는 ▲다중이용업소의 비상구 폐쇄 행위(잠금 행위 포함) ▲피난․ 방화 시설(복도, 계단, 출입구) 훼손 행위 ▲피난․방화시설 주변 물건적치 또는 장애물 설치행위 등이 해당되며, 적발된 대상은 엄중히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보령소방서에서는 자율적인 안전관리의 적극수행과 안전문화 확산 및 피난통로 환경개선을 위해 ‘생명의 문 비상구 안전점검’의 날을 운영 및 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

백낙종 화재대책과장은 “비상구와 피난통로 확보는 매우 중요하며,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비상구 안전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상원 기자 lbs0675@naver.com

<저작권자 © 보령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