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태흠 의원 성명서

기사승인 2021.09.20  19:44:36

공유
default_news_ad1

이재명 지사의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어거지 덮어씌우기는 양 머리를 걸어 놓고 개고기를 파는 양두구육(羊頭狗肉)과 다름없다.
대장동 개발사업은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에 인허가권을 갖고 추진한 사업이고 화천대유라는 신생업체가 이 사업을 통해 막대한 이익을 챙겼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사업경험과 실적이 전무하고 자본금 5천만원 수준인 정체불명의 신생 회사에게 1조 5천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개발 사업이 맡겨질 수 있었는가?
또한 화천대유가 시행사 선정 과정에서 상대 평가 점수 20점을 단독으로 받았다는 것과 그 회사가 단 돈 5천만원을 투자해 1154배에 달하는 배당수익(557억원)을 올렸다는 것이 특혜 논란의 핵심이다.
그리고 화천대유의 컨소시엄은 사업계획서 접수 하루 만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정도로 전광석화처럼 빠르게 진행됐는데 어떻게 사업공모 일주일을 앞두고 설립(2015년 2월 6일)된 회사가 단 하루 만에 선정될 수 있는지 의문이다.
어떤 개발사업이든 이익을 위해 파리떼처럼 몰려드는 것은 상식이다. 파리떼를 핑계대서는 안 된다. 
공영개발의 인허가권을 가진 공기관이 과정과 절차, 결과에서 정당성을 갖지 않으면 국민들이 의혹을 갖게 되는 것이다. 
이 지사의 궤변을 듣자니 김부선과의 무상 연애, 형수 쌍욕 사건 등과 오버랩되어 후안무치를 넘어 양아치스러움에 분노를 금할 수가 없다. 
이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은 오직 특검 밖에 없다.


2021년 9월 19일
국회의원 김태흠

이성필 기자 sip6318@hanmail.net

<저작권자 © 보령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