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불볕더위…“낮 시간대 야외 농작업 위험해요”

기사승인 2021.07.19  09:04:10

공유
default_news_ad1

- 도 농업기술원, 농업인 폭염시 온열질환 피해 예방요령 제시-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장마 후 높은 기온과 습도에 대비, 야외 농‧작업 시 온열질환 예방 수칙을 지켜 달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발표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발생한 온열 환자는 1만 1144명이며 이중 96명이 사망했다.

실외작업장과 논‧밭, 운동장과 공원에서 58% 정도 발생하고 있으며 12∼17시 사이 낮 시간대 55%를 차지하고 있다.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폭염 시 야외 활동과 농‧작업을 자제하고 수시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특히 헐렁하고 가벼운 옷 입기 등 기본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김창희 도 농업기술원 농업안전팀장은 “온열질환으로 인한 농업인 안전사고 최소화를 위해서는 폭염 시 야외 농작업 자제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한다”며 “해마다 발생하는 폭염 시 농작업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여름철 건강관리 수칙 리플릿 배포 등 안전의식 고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온열질환이 발생했거나 목격했을 경우, 환자의 의식을 확인한 뒤 빨리 시원한 곳으로 옮겨 시원한 물이나 스포츠음료 등을 섭취해야 한다. 이후 선풍기나 부채질을 통해 체온을 식히고 시원한 물로 몸을 적셔줘야 한다.

몸을 가누지 못하거나 의식이 없을 경우 수분 보충은 질식의 위험이 있으므로 신속히 119구급대나 가까운 의료기관에 연락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성필 기자 sip6318@hanmail.net

<저작권자 © 보령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